20년만에 재연된 4당 체제 ''보수-진보·영남-호남' 대

20년만에 재연된 4당 체제& #39;& #39;보수-진보·영남-호남& #39; 대선 양분구도 깨지나

비박신당 정계개편 핵으로 부상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의원들이 27일 집단탈당하면서 원내 4당 체제가 현실화됐다.

보수세력이 둘로 분열되면서 정국은 급격하게 요동치고 있다.

이번 4당 체제는 길게 볼 때 1987년 개헌 이후 제13대 총선(1988년)을 통해 형성된 4당 체제가 1990년 ‘3당 합당’을 거쳐 양당 체제로 재편된 지 26년 만이다.
close

다만 김대중 전 대통령이 1995년 정계 복귀와 함께 ‘새정치국민회의’를 창당, 민주당 소속 의원 60여명이 신당으로 적을 옮기면서 1년간 4당 체제(민자당-국민회의-자민련-민주당)를 유지한 적이 있어 이를 기준으로 한다면 20년 만이다.

이 같은 다당구조는 대선 정국의 불확실성과 유동성을 한층 키우면서 차기 대권의 향배를 예측하기 어려운 혼돈의 구도로 몰아넣고 있다.

이제 여야 4당은 오랫동안 대통령 선거의 전형적 양상이었던 양자 구도에서 벗어나 3자, 많게는 4자 구도까지 다양한 구도와 포석을 염두에 둔 채 대선 정국을 헤쳐갈 수밖에 없게 됐다.

보수와 진보, 영남과 호남으로 양분돼 충돌하는 전통적인 대선의 양상이 사라지고 새로운 국면이 펼쳐질 수도 있다.

대선을 앞두고 가칭 ‘개혁보수신당’으로 명명한 비박계 신당이 정계개편의 핵으로 떠올라 국민의당, 그리고 민주당 내 비주류 세력과의 합종연횡이 이뤄질 가능성도 커졌다.

특히 가장 먼저 ‘제3지대’의 깃발을 든 국민의당과 신당이 여야의 주류세력인 ‘친문(친문재인)·친박(친박근혜)’ 세력의 청산을 명분으로 손을 잡는 시나리오가 심심찮게 거론된다.

두 정파는 이념적으로 중도에서 만날 수 있는 공통분모를 지녔고 지역적으로는 호남-수도권 기반과 영남-수도권 기반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시너지 효과가 만만치 않을 것이란 평가도 나온다.

이 같은 시나리오가 성공 가능성을 보이면 더불어민주당과 새누리당의 남은 비주류까지 끌어모아 정치권의 중심으로 급부상할 수 있는 만큼, 기존의 새누리당과 민주당은 신당의 행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 사이의 호남 쟁탈전과 진보 성향 지지층 확보 경쟁, 그리고 새누리당과 신당 사이에 벌어질 영남 쟁탈전과 보수층 구애 경쟁 역시 앞으로 대선 정국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이른바 ‘적통 경쟁’인 셈이다.

대선 출마를 시사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기존 여야 정당 대신 신당행을 택하거나 기존 정치권 외부에 머물며 신당과의 제휴를 이어간다면 이는 정국의 주요 변수로 떠오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