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Break – 218 – 원/달러 추가 상승시도에 대비할 것

Coffee Break – 218 – 원/달러 추가 상승시도에 대비할 것
 
1.

1-1.
원/달러 1106.60
엔/달러117.64
원/엔942.91
 
1-2.
7월 2일 원/달러 \ 1,007.50 (최저점) (#.네이버 포털 제공 자료 기준)
8월 2일 kospi 지수 2093.08 (최고점)
 
이후 kospi 지수는 흔들기, 횡보 장세 하면서 지속적으로 하락함.
 
WTI 최고가6월13일$106.91
WTI 최저가 11월 13일 $ 74.21
 
석유가격 (-$32.7, -30%) 하락에 따른 기업가치 변동으로
원/달러 상승하며 1달러 당 \1100.00 원을 넘김.
 
원/달러 가격 상승에 따른 원/엔 압력을
10.5원/엔 —> 9.4원/엔까지 버티기로 일관하고 있음.
 
이에 관하여,
한국 정부(입법, 행정, 사법)의 정책들이 왜국(倭國 japan)과 현격한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평가하는 언급들이 돌아다님.
 

2. 한국 정부(입법, 행정, 사법)의 페미니스트 정책 관철 이유
 
과거 20 세기에는 한국이 아모리국(america) 및 왜국(倭國 japan)의 지원아래,
냉전체제에 편입되어 국가체제를 유지해왔는데,
 
21세기 부터는 강소국(强小國)을 지향하면서 “대외적 적대정책”을 관철시킴.
왜국(倭國 japan)을 상대로 언론/방송에서 지속적인 협박성 발언을 쏟아냄.
 
그 배경에는 페미니스트 파시스트 정책이 숨겨져 있음.
 
최근 법원에서는 기분나쁘면 법률적으로 죄가 되며,
이에 관해서는 맘대로 응징해도 된다는 판결을 판례로써 합법적으로 통과시켰음.
 
페미니스트 정책의 힘의 뒷배경에는,
 
(ㄱ) 주변 강대국에게 비밀리에 의탁하고, 경찰/법원을 우두머리로 (Geto) 식민통치 한다.
(ㄴ) 연구용 원자로에서 핵기술을 배경으로 핵무장을 비밀리에 시도한다.
 
2가지 외에는 “대외적 적대정책”이 일체 설명되지 않음.
 

3. 원/달러 추가 상승 \1,250원/달러 까지 가능한가 ?

3-1.
하나대투증권에서는 2015년 1/4분기 채권 매매로써 환율 불안정성에 대비할 것을 언급.
 
석유가격 하락에 따른 기업 채산성 문제로 kospi 지수가 하락해야 하지만,
정부는 적자재정 편성으로 kospi 방어중.
 
한국 정부의 페미니스트 정책으로 “대외적 적대정책”은 충돌을 불러오고,
원/달러 환율 폭발을 일으킬 가능성에 대비해야 함.
 
3-2. 2015년 주식시장 거래조건의 변화
(ㄱ) 주식매매 상하한가율 30%로 변경
(ㄴ) 선물, 옵션 거래 증거금 상향 및 자격조건 강화
 
현물거래 움직임 확대에 따라서 변동성 상향
선물, 옵션 거래 참여자 제한하여 개인투자자 헷지거래 방해

3-3.
원/달러 환율 \1,200 ~ 1,500)/달러 까지 상승시켜서 (\1,007.50 기준으로 20% ~ 추가적으로 50% 수준까지)
국내 진입 준비 후,
환율 횡보 시키며,
외환자금(달러, 엔, 위안, 유로, 파운드, …) 진입.

2015년 주식가격 변동성 확대에 따라,
현물시장 곳곳에 지뢰 설치하고,
페미니스트 식민(Geto)통치 전략에 반대하는 기업들을 공매도 전략으로 초토화시킴.
 
P.S
하늘의 뜻을 따르지 않으므로, 재앙은 현실이 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