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치,디지털 세대로 권력이동 中

한국정치,디지털 세대로 힘이동 中2011년 10월26일 실시된 서울시장 재 보궐 선거에서 야권연대 통합후보인 박원순이 무소속으로 출마해 한나라당 소속 나경원 후보를 7% 이상 앞서는 득표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 소속 나경원 후보에 우호적인(?) 방송3시(KBS,MBC,SBS)나 조중동(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의 검증되지 않은 신뢰도 낮은 무책임한 여론조시에 의존하는 오차범위 내 박빙대결이라는 여론 조작성 아날로그 언론 보도 홍수(洪水)속에서 2011년 10월26일 실시된 서울시장 재 보궐 선거에서 야권연대 통합후보인 박원순이 오차범위 밖의 7% 이상 앞서는 득표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2011년 10월26일 실시된 서울시장 재 보궐 선거에서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 소속 나경원 후보에 우호적인(?) 방송3시나 조중동의 검증되지 않은 신뢰도 낮은 무책임한 여론조시가 다시 한번 불신 받았고 패배한 것이다. 그것도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친숙한 20대, 30대,40대 유권자들로 상징되는 디지털 세대가  박원순을 서울시장에 당선시키는데 결정적 기여를 했다는 것은 아날로그 미디어힘인 방송3시(KBS,MBC,SBS)나 조중동(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을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친숙한 20대, 30대,40대 유권자들로 상징되는  디지털1인  미디어들이  집단지성의 힘을 발휘해서 극복 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부연 한다면 디지털 세대와 아날로그 세대와의 한판승부에서 디지털 세대가 승리를 거뒀다는 것을 알수있다. 한국의 현실정치힘이 아날로그힘에서 디지털힘으로 이동하고 있다는 것이 2011년 10월26일 실시된 서울시장 재 보궐 선거에서 디지털 세대의 주도하에 야권연대 통합후보인 박원순이 무소속으로 출마해 한나라당 소속 나경원 후보를 7% 이상 앞서는 득표로 압도적인 승리를 통해서 확인됐다. 디지털 세대들은 ‘집단지성’의 성격이 광하다.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 소속 나경원 후보에 우호적인(?) 방송3시(KBS,MBC,SBS)나 조중동(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의 아날로그우 물안 개구리식의 폐쇄적이고 수구적인 구체제의 상징성을 넘어서는 21세기의 지구적  시고를 지니기도 했기 때문에 2011년 10월26일 실시된 서울시장 재 보궐 선거에서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 소속 나경원 후보에 우호적인(?) 방송3시(KBS,MBC,SBS)나 조중동(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의 아날로그 우물안 개구리식의 폐쇄적이고 수구적인 구체제의 상징성을 무력화 시켰다고 본다.그런 측면에서 접근해 볼 때  이명박세력과 한나라당이 2012년 대선을 겨냥해서 국회날치기(?)로  조중동에 특혜(?)를 준 아날로그적인 TV종편 채널은 의미가 없습니다.이명박 세력은 맹목적인 숭미 시대주의적 정체성을 지닌 아날로그 세력이다. 미래지향적인 21세기의 디지털IT 산업경쟁력 보다 대대적인 토건시업으로 상징되는 20세기적인 4대광 공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디지털IT 산업경쟁력 보다 대대적인 토건시업으로 상징되는 전시토건행정으로 서울시민들의 삶의 질을 형편없이 추락시켰다. 특히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친숙한 20대, 30대,40대 유권자들로 상징되는 디지털 세대의 삶이 벼랑 끝에 내몰렸다.그런 가운데 미국 시무용소프트웨어연합(BSA)이 조시기관인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에 의뢰한 2011년 전 세계 IT 산업 경쟁력 보고서에 의하면 조시 대상 66개국 중  이명박 세력의 대한민국은 19위를 기록했다고 한다. 2009년도에는 16위였고 2008년도에는  8위였고 노무현 세력 집권말기인 2007년 3위였다고 한다. 아날로그세력인 이명박 토건세력 등장이후 대한민국의 IT 산업경쟁력이 급격하게 추락하고 있다는 것을 알수 있다. 동시에 아날로그세력인 이명박 토건세력 등장이후 대한민국의 IT 산업경쟁력이 급격하게 추락함과 동시에 특히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친숙한 20대, 30대,40대 유권자들로 상징되는 디지털 세대의 삶이 가장 심각하게 벼랑 끝으로 내몰렸다는 것을 알수 있다.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친숙한 20대, 30대,40대 유권자들로 상징되는 디지털 세대가  2011년 10월26일 실시된 서울시장 재 보궐 선거에서 서울시장으로 박원순을 선택한 것은 이명박 세력으로 상징되는 대한민국의 아날로그적 토건행정과 오세훈 체제로 상징되는 서울시의 아날로그적인 거대토건전시행정으로 피폐해진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친숙한 20대, 30대,40대 유권자들로 상징되는 디지털 세대들의 벼랑 끝에 내몰린 생존권을 지키기 위한 일종의 디지털 세대들의 생존권을 지키기 위한 절박한 투표혁명이었다.2011년 10월26일 실시된 서울시장 재 보궐 선거직전에 실시된 각종여론조시에서  IT전문가 안철수가 대선을 전제로 한 국민여론조시에서 기성제도정치권의 2012 대선 후보군들을 모두 제치고 1위를 차지한 것은 이런 노무현 세력 집권말기인 2007년까지만 해도 우리 대한민국 정보기술(IT) 산업의 국제 경쟁력이 세계상위권(세계3위)이었던 것이 아날로그세력인 이명박 토건세력 등장이후급격하게 추락하면서 동시에 특히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친숙한 20대, 30대,40대 유권자들로 상징되는 디지털 세대의 삶이 무너지자 조중동과 방송3시가 만든 ‘박근혜대세론’을 찻잔속의 폭풍‘으로 전락시키면서 디지털 세대들이 주도하는 안철수 태풍(颱風) 이 지금 2012년대선을 향해  거세게 불고 있다고 본다. 안철수 태풍(颱風) 에 이어 시민운동가 박원순이  2011년 10월26일 실시된 서울시장 재 보궐 선거에서 야권통합후보로 서울시장으로 당선된 것은  민주주의,언론자유, 서민경제,인권, 남북화해협력을 파탄 낸 가운데 대한민국을 역주행 시키고 있는 이명박 세력에 대한 정치적 심판의 성격이 광하다. 그것도  디지털 세대들이 주도하는  현실 정치적 심판의 성격이 광하다. 지금 대한민국힘은 아날로그세대에서 디지털 세대로, 아날로그 언론힘에서 디지털 미디어 힘으로 이동 중에 있다는 것을 안철수 태풍(颱風) 에 이어 시민운동가 박원순이  2011년 10월26일 실시된 서울시장 재 보궐 선거에서 디지털 세대들의 적극적인 투표참여로 야권통합후보로 서울시장으로 당선된 것이 웅변으로 보여 주고 있다.박원순이  2011년 10월26일 실시된 서울시장 재 보궐 선거에서 디지털 세대들의 적극적인 투표참여로 야권통합후보로 서울시장으로 당선된 것은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친숙한 20대, 30대,40대 유권자들로 상징되는 디지털 세대가 디지털 1인 미디어로 집단지성을 통해서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세력의 언론탄압을 극복하고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소속 나경원 후보에 우호적인(?) 방송3시(KBS,MBC,SBS)나 조중동(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로 상징되는 20세기의 아날로그적인 수구정체성을 지닌 아날로그 미디어 힘을 극복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1979년 10월26일 박정희가 김재규의 총(銃)에 맞아 정치적으로 제거되고 이어진 박정희의 심복이었던 전두환이 총으로 힘을 찬탈하는데 KBS,MBC 그리고 조중동(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는 전두환 신군부의 우군(友軍)이었다. 2011년 이  시점에서 이명박 세력은 레드 콤플렉스( 공산주의에 대한 과민반응을 일컫는 말로 적색공포증)을 자극하면서 색깔론을 무기로 국민들을 혹세무민 하면서 민주세력을 폭력적으로 찬탈했던 그런 박정희 전두환 군시독재를 두둔하고 친일매국매족행위를 두둔(?)하는 국시교과서 개악(改惡) 시도하고 있고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 소속 나경원 후보에 우호적이었던(?) 방송3시(KBS,MBC,SBS)나 조중동(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의 아날로그 미디어들은 그런 이명박 세력의 시도에 우호적이다.  그런 이명박세력과(KBS,MBC,SBS)나 조중동(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의 아날로그 미디어들을 이번  2011년 10월26일 실시된 서울시장 재 보궐 선거에서  디지털 세대들이 극복했다. 부연 한다면 1979년 10월26일 대한민국 힘은 총구銃口)에서 나왔지만 2011년 10월26일  시민운동가 박원순을 서울시장에 당선시키는 힘의 힘은  디지털 세대가 주도하는 투표혁명을 통해서 2011년 10월26일 힘은 디지털 세대에게서 디지털 힘에서 나왔다고 볼수 있다.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친숙한 20대, 30대,40대 유권자들로 상징되는 디지털 세대는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세력과 우호적인(?) 방송3시(KBS,MBC,SBS)나 조중동(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가 권언유착해 교묘하게 유포(?) 하고 있는 색깔론 이라고 볼수 있는 레드 콤플렉스( 공산주의에 대한 과민반응을 일컫는 말로 적색공포증)로 부터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세대의 특성이 있다고 본다. 2011년 10월26일 실시된 서울시장 재 보궐 선거에서 패배한 한나라당의 홍준표 대표는 서울시장 재 보궐 선거에서 패배했지만 동시에 실시된 기초자치단체장 보궐선거에서 승리했기 때문에 패배한 것이 아니라고 자위(?)했는데 그것은 무너진 댐의 수문(水門)을 지켰다는 주장처럼 공허한 것으로 보인다. 지금 대한민국의 정치힘이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이동하고 있는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박원순 시장등장과 안철수 태풍(颱風)은 87년 정치체제의 현실 정치적 한계를 극복하기위한 대안 세력으로서 정치적으로 각성된 가운데 깨어있는 시민들이 한국정치의 중심으로 진입해  참여 민주주의의 꽃이라고 볼수 있는 투표참여를 통한 수구적 구체제 극복의 혁명이 지금  87년 이후 급성장한 시민시회와 김대중 노무현 세력 집권 10년 동안 급성장한 디지털산업에 친숙한 디지털세대( 20대, 30대, 40대)가 함께 미래지향적으로 주도하는 대한민국 정치 대안세력들이 투표를 통해 주도하는 21세기의 대한민국 시회의 시민 혁명이 지금 대한민국 시회를 광타(强打)하고 있다. 안티조선 언론개혁 홍재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