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상통일서로헐뜯고정신못차리면전부물러서야욕심용납되지않는

  대한민국의 대통령 박근혜 정부님! 국정에 임하시는 지도자님들! 또한 이곳에 오시는 모든 분들!   나라사랑 자식사랑 이웃사랑 각자사랑 12월은 나눔의 달, 한순간도 쉬지 않고 흐르는 잡을 수도    막을 수도 없는 계절 속에 절기가 포근하게만 느껴지던 날씨가 오늘이“대설”을 맞아 조금은 쌀쌀한   기온 세상사 모든 것은 순리대로 대통령님 지도자님들의 무거운 책임을 통감 더없이 낮은자세    힘들고 어려울 때일수록 서로서로 입장바꿔 측은지심 원한없는 끝없는 따뜻한 배려 희생정신   되풀이 대물림 없는 순리에 맞게 베풀면 고통은 줄고 나누면 기쁨 두배 각자가 이 시대의 주인이    되시어 중심 잡아 한결같은 중립 편애 편견 없는 평화평등사회 덕으로 가는 세상 위기가 기회로   바뀌는 전환기 생각도 말도 바꾸면서 마음 힘 합쳐 난국의 숙제와 과제를 푸시는데 이제는    오직 하늘땅에게 진심으로 비는 마음으로 국민들도 다함께 동참 최선을 다한 전염 대한의   아들딸들에게 산교육 밑거름을 만들어 미래에는 희망과 복을 한아름 꼭 안겨다 줄 수 있는    이름으로 남는 역사의 주인공들이 되시기를 기원하는 마음담아 당면한 현제와 미래를 위하여   나눔이란 단어를 가지고 또 다시 글월을 올리겠습니다.    충 신 독 립 통 일 세 계    하늘에서 내리신 설법말씀   30년 전의 말씀입니다.    1986年 음력 (11月 7日)    앞으로 간부(지도자님)들 정신 바짝 차려야 된다. 시키는 대로 해나가야지   안 그러면 간부 명의뿐이다. 니죽내죽(너 옳고, 나옳고) 조그만 이런데서    서로 헐뜯고 정신 못 차리면 전부 물러서야 된 다. 딱딱하다.   군법으로 다스렸지만 충신나라 독립 바른길이다. 길이 아니거던 가지 말고    말이 아니거던 갈지 마라. 그것이 아니다 천벌이 내리는데 욕심이 용납되지 않는다.   간부(지도자님)들이 정신 바짝 차려서 해나가야지 허리 멍 텅 하다가는    지주움(각자) 욕을 본다. 허리 흐리할 곳이 아니다.    (음력 11月 11日) 한세상 통일,    도가 하나 밖에 되지 않는다. <한 세 상> 한 부 모 한 형 제,   몇 10년 흘러가면 하늘땅 불이다. 벌로서  된다.    하늘밑에 땅위에 사는 백성 흑심야심 욕심을 버리고 너탓 내탓(여,야)   하지 말고 모든 것을 이해하고 마음하나로 뭉치고 뭉쳐서    한 덩어리로 뭉쳐야만 민생경제 풀리고 살기 좋은 세상 온다.    오늘은 이만 다음에 또 올리겠습니다.    미래의 희망을 위하여 항상 일상생활 속에서 좋은생각 고운말씀   각자맡은바 최선을 다하시는 보람있는 나날 되십시오. 바쁘신가운데    항상 긴글 읽어주시고 관심을 가져주신 분들! 매번 똑같은 말씀같지만   지나치지 않을것이며 습득 실천하시다보면 시간이 흐를수록    현제와 미래에 피와살이되어 신토불이 보약 진국이 될것입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