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상비약 판매안 창안자로서 한마디 올립니다

편의점 상비약 판매안 창안자로서

24시 편의점에 상비약 판매안을 이명박 정부 때 최초로 제안한 사람으로서 요즘 상비약 판매약 종류를 늘리는 것에 대하여 한마디 올립니다.

이명박정부 당시 저의 아들이열이나서 동네 약국은 모두 문닫아
보라매 병원 응급실 갔다 당시 생활비는 없고 응급실 비용이 비싸서 어쩔 수 없이 진료는 못하고 병원비만 물어보고 되돌아 나와 24시 편의점에서 열을 떨어지게 하려고 아이스 크림을 사먹이면서 우리같이 서민들을 위하여 24시 편의점에 해열제나 기타 상비약을 팔면 밤에 갑자기 아이들이 아펏을 때 대비할 수 있으니 좋고 시골에 병원이 없거나약국이 없는 곳에 좋겠다고 생각이 되어 이러한 내용을 제가당시 이명박 전대통령에게 요청했고 많은 우여곡절 후 실행이 되었습니다

당시 약사님들에게 이러한 안을 올리며 많이미안했습니다
24시 편의점에 상비약을 팔면 약사님 밥그릇을 빼았아 가는 것이라 최소한의 상비약 판매를 구비하여 편의점에 파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이 되었습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와 약국에 편의점 상비약 판매 종류를 늘리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는 내용이 뉴스에서 보고 생각되는 것은 편의점에 약종류가 많아지면 약국이 문을 닫게 되기 때문에 주객이 바뀌는 격이 되니 최소한의 상비약 파는 정도만 24시 편의점에서 팔고 약은 전문성이 있어야 하기때문에 약국이 문을 닫게 하면 안된다고생각됩니다

ㅡ서독코치(오병화)ㅡ

As a creator of convenience store sales

As the first person to propose the sale of pharmaceuticals to convenience stores at the time of the Lee Myung Bak administration, I would like to raise a few words about increasing the number of sales drugs for pharmaceuticals these days.

My son at the time of the Lee Myung Bak government opened up and shut down all the local pharmacies.
I went to the Emergency Room in Boramae Hospital. I did not have any living expenses and the cost of the emergency room was expensive. I could not go to the hospital because I had to go to the hospital. I went back to the hospital and bought ice cream for 24hrs convenience store. I think it would be better if there were no hospitals in the countryside or where there was no pharmacy, so I asked former President Lee Myung Bak at the time and he was executed after many twists and turns

I was very sorry to have raised these proposals to the pharmacists at the time.
If I sell the medicine at the convenience store at 24:00, I took out the rice bowl from the pharmacist, and I thought that it was necessary to sell it to the convenience store with the sale of the least expensive medicine.

In the news that the government is considering to increase the number of kinds of convenience medicine sales at convenience stores, the reason is that when the number of kinds in convenience stores increases, the pharmacy closes the door and the customers change. I think it should not be allowed to close the pharmacy because it sells at a convenience store and the drug needs to be professional.

ㅡ West German coach (Oh Byung-hwa) 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