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5월 북-미정상회담 장소 평양이 유일

트럼프 김정은 5월 북-미정상회담 장소 평양이 유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백악관에서 만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위원장이 비핵화 와 함께 빠른 시일내 트럼프 미국 대통령 만나고 싶다고 전하자 즉석에서  5월 북-미정상회담 하겠다고 화답했다고 한다.

그러나 국내외 언론과  전문가 들은  평양과 워싱턴 혹은 서울과 제주도 판문점 그리고 중국 러시아등 제3국에서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 분석하고 있다.

하지만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월안으로  북-미정상회담 화답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정의용 실장의  백악관 발표 직후 트위터로 김정은이 비핵화를 말했다고 강조하면서 구체적인 비핵화  합의에 도달할 때까지 제재는 계속될 것이라고 밝힌것을 보면 트럼프 김정은 5월 북-미정상회담 장소는  평양밖에 없다고 본다.

트럼프 김정은 5월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평양 이외의 워싱턴 혹은 서울과 제주도 판문점 그리고 중국 러시아등 제3국에서 북-미 정상회담 불가능한 이유는 미국의 독자제재 혹은 유엔의  대북제재  명단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측근들과 핵과 ICBM 개발 측근들이 대부분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북-미 정상회담을 트럼프 김정은  담판 한다고 해도  실무 그룹  지원없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혼자  할 수는 없다.   5월북-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합의하려면  북한 핵개발한  책임자들이 참여 해야 하는데 북한 핵개발 전문 책임자들 대부분 미국의 독자제제에 묶여있다.

그런 가운데 5월  첫 북-미 정상회담  평양 아닌  워싱턴 혹은 서울과 제주도 판문점 그리고 중국 러시아등 제3국에서  개최되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과 함께 미국 독자제재대상 측근들이  참석하게 되면  트럼프 김정은  5월회담 화답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구체적   북한 비핵화 합의때 까지 계속될 것이라는    대북 제재는 사실상 사문화 되고 무력화 된다.

그렇기 때문에   5월  첫 북-미 정상회담 장소는 북한  평양 일수밖에 없다고 본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북한 체제의 생존이 걸린 비핵화와  사상첫 북-미 정상회담 이라는  중대한 제안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이자 백두혈통 권력실세인 김여정을 대미 특사로 파견 해 전달하지 않고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대미특사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백악관 방문하는 편에 비핵화와  사상첫 북-미 정상회담 제안한 것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이자 백두혈통 권력실세인 김여정이  미국의 독자제재대상 인물이었기  때문이라고ㅛ 본다.

다시 부연 한다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월안으로  북-미정상회담 화답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정의용 실장의 발표 직후 트위터로 김정은이 비핵화를 말했다고 강조하면서 구체적인 비핵화  합의에 도달할 때까지 제재는 계속될 것이라고 밝힌것을 상기해본다면  5월 북-미 정상화담은 구체적인 비핵화  합의에 도달하기 전이기 때문에 미국의 북한에  대한 제재가 진행되는 가운데  평양 이외 미국이나 남한 혹은 제3국에서 북- 미 정상회담 개최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본다.

안티조선 언론개혁 홍재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