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보도 관련자료

한정석 미래한국 편집위원/ 前 KBS PD

마치 지옥문이라도 열린 듯하다. 나라 전체가 뒤집어 질 것 같은 요란한 최순실 관련 보도들이 쏟아져 나온다.

하지만 원래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고 홍수에 마실 물이 없는 것처럼 우리 언론들이 쏟아 내는 최순실 보도에 실체가 있는지는 아직 미지수다. 논리에 논리를 더하고, 추정에 추정을 더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순실의 PC를 입수했다며 특종을 자랑했던 JTBC는 정작 그 PC가 최순실씨의 것이라는 점을 입증하지 못하고 있다. JTBC 기자는 & #39;최순실씨의 한 사무실안에서 주인이 관리인에게 처분해 달라고 맡긴 짐들 속에 PC가 있었고, 그것을 가져다 열어보니 거기에 대통령의 연설문과 국정기록 문서들이 200여개가 있었다& #39;고 주장했다.

최초 방송에서 JTBC는 그 PC가 타블렛PC라는 점을 말하지 않았다. 상식적으로 생각해 본다면 누가 데스크탑도 아닌 타블렛PC를 건물 관리자에게 처분해 달라고 맡긴다는 것일까?

더욱 가관인 것은 이후에 최순실 PC라는 것이 청와대 뉴미디어 행정관의 소유라는 것과, 연설문 파일 작성자가 청와대 정호성비서관이라는 점을 JTBC가 밝히며 이를 ‘단독’이니 ‘특종’이니 자화자찬하며 나서고 있다는 사실이다. 언론들은 마치 무슨 집단 최면에라도 걸린 듯이 JTBC의 보도를 아무런 비판없이 앵무새들처럼 퍼나르고 있다.

결국 JTBC가 입수한 타블렛 PC는 청와대 뉴미디어 행정관으로 들어간 김한수씨의 것이라는 이야기이고, 김한수 행정관은 ‘마레이컴퍼니’라는 회사 대표시절, 박근혜 대통령의 선거 캠프에서 SNS 홍보등을 담당했던 참모였던 것이 밝혀진 것 뿐이다.

그렇다면 최순실의 PC에 담긴 연설문과 이러저러한 국정기록들은 이를 SNS등에서 홍보하기 위해 청와대 뉴미디어 행정관 김한수씨가 들고 다녔던 타블렛 PC에 담겼던 것이고, 어떤 이유였는지 그의 타블렛 PC가 JTBC 기자의 손에 들어갔다고 보는 것이 상식이다.

KBS에서 다큐멘터리 제작 PD로 훈련된 필자는 JTBC기자가 청와대 뉴미디어 행정관의 타블렛PC를 최순실씨의 한 사무실, 그것도 ‘버려달라’고 관리인에게 맡긴 짐 더미에서 발견했다는 주장을 믿지 않는다.

▲ 사진=JTBC보도화면

먼저 타블렛 PC를 자기가 처분하기 힘드니 버려달라고 건물 관리인에게 맡길 정상적인 사람은 없기 때문이다. 이 점에서 JTBC의 청와대 뉴미디어 행정관의 타블렛 PC의 입수 경위가 의심스러운 것이다. 최순실씨가 돈이 없어 남이 쓰던 타블렛 PC를 빌려 썼을 거라는 생각도 가당치 않다.

그렇다면 합리적 추론은 이렇게 된다. 현재 청와대 뉴미디어 행정관 김한수씨는 과거 박근혜 대통령의 홍보 참모였고, 그는 청와대 입성 전에는 ‘마레이컴퍼니’라는 회사의 대표였으며, 그는 청와대 뉴미디어 행정관으로 들어가기 이전에 정호성 비서관등과 함께 대통령의 연설문과 외교사절 접대, 행사, 방문 등등에 관한 대통령의 담화와 발언 내용들을 검토하고 SNS나 기타 매체들에 홍보하는 일을 외부에서 대통령의 비공식 참모로서 했을 거라는 점이다.

그러한 과정에서 최순실씨 등과 함께 의견을 나누거나 작업을 같이 했을 수 있다. 그런 것은 불법이 아니다.

문제는 김한수 행정관의 타블렛PC가 어떻게 JTBC 기자의 손에 들어 갔느냐하는 문제다. 유력한 한 가지 가능성은 김한수 행정관의 민간 참모시절, 최순실씨를 비롯해 함께 사무실에서 일하던 누군가에 의해 그의 타블렛 PC가 절도되었을 거라는 점이다.

그 주인공은 K-스포츠 사업이 예상되로 진행되지 않고, 최순실씨마저 사업에서 손을 떼려하는 모습을 보고 모종의 작업(?)을 기획했을 수도 있다. 그는 분명히 야비한 성정의 소유자이며 바탕이 좋지 않은 사람일 거라는 점은 분명하다.

검찰은 반드시 김한수 행정관의 타블렛 PC가 어떻게 JTBC 기자의 손에 들어 갔는지 수사로 밝혀야 한다. 만일 그 과정에서 관련자들이나 JTBC의 불법행위가 있다면 반드시 엄중하게 처벌해야 한다. 고의성이 다분한 허위보도로 국민의 알권리를 오도하고 국기를 흔들었기 때문이다. 그런 것은 언론의 자유가 아니다.

JTBC에 대한 이러한 엄정한 검찰 수사를 요구하는 이유는 JTBC가 이제까지 고의성이 다분한 엉터리 오보를 내왔다는 점 때문에도 그렇다.

세월호 사건 당시 말도 안되는 다이빙벨 보도나, 최근 괌 미군기지의 사드 날조 번역 사건들로 방심위 징계를 받은 JTBC의 일부 기자들은 결코 양심적이고 상식적인 저널리즘을 추구하는 언론인들이 아니라는 심증을 갖게 한다.

그것은 같은 저널리스트로서 ‘미디어 리터러시’에 훈련된 프로페셔널이 갖는 일종의 암묵적 지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