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유족, 검찰이 메모 열람도 거절…내용 바뀔까봐

성완종 유족, 검찰이 메모 열람도 거절…내용 바뀔까봐 걱정
9일 숨진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정치권에 금품을 전달한 정황을 적은 메모를 검찰이 확보한 가운데 경남기업 측은 “유족들이 메모 내용을 확인하지도 못했다”고 밝혔다.

또 경남기업 측은 현재 유가족들이 성 전 회장이 남긴 메모 내용이 바뀔까봐 걱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자살하기전 소지했던 유품 확인서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박준호 전 경남기업 상무는 10일 오후 성 전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충남 서산의료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가족들이 메모를 돌려달라고 요구했지만 검찰이 이를 거부해 받지 못했다. 열람도 하지 못했고 (메모가 있다는) 확인서를 하나 받았다”고 밝혔다.

박 전 상무는 “메모에 대하여 열람 및 복사를 요구했는데 모두 거절 당해 메모 내용에 대해 전혀 알 수가 없다”면서 “메모와 관련해 성 전 회장이 따로 남긴 말도 없다”고 말했다.

성 전 회장이 숨진 현장에서 발견된 유품은 메모지 한 장과 휴대전화 2개, 개인소품 2개, 현금 8만원(5만원권 1개, 1만원권 3개)이 전부라고 한다. 유족들은 유품 목록이 적힌 쪽지도 검찰로부터 직접 받았다.

성 전 회장이 남긴 유서는 가족들에게 남기는 메시지 외에는 별다른 내용이 없었다고 한다. 박 전 상무는 “고인이 A4 한페이지 분량의 유서를 남겼으며 주로 가족들에게 남기는 메시지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