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엘리엇의 대국민 사기극

결국 삼성과 엘리엇이 2015년 부터 대국민 사기극 벌인 증거가 들어났다
엘리엇에게 괜히 2015년7월17일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 승인을 묻는 주주총회에서 반대하게 해서
삼성이 엘리엇에 넘어간다고 쇼를 하여 국민들을 속여 국민연금이 경영권 보호해준다고 무리하게 투자하게하여 합병후 주가 폭락해서 국민연금만 1조가량 손해본걸로 아는데.결국
이득을 챙긴 삼성이 지분 챙기고 삼성전자 주가를 다시 올렸다
삼성이 삼성전자 주가 자사주 매입으로 쓴돈이 2015년 10월부터 11조 8천억을 사들여 부양 소각 했다고 공식발표 했다
엘리엇은 삼성오너편이였고 삼물합병이 작전이었다는 사실을 반증
지난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반대하며 삼성을 공격했던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2016년 10월6일 이번엔 삼성전자를 겨냥해 삼성전자 주식을 0.65%이상 가지고 있는 엘리엇이
특별배당을 요구하는 가운데  지주회사 전환을 요구하여 은근히 삼성편 드는 배경이 의심받고 있다
엘리엇의 이번 2차 경영 간섭과 관련해 삼성이 삼성물산 합병 때와 달리 크게 반발하지 않는 것에 대해 시장은 주목하고 있다.
 
지주사 전환 요구는 지배구조 개편을 고심 중이던 삼성전자에게 힘이 될 만한 이야기
엘리엇의 요구사항은 크게 ▲삼성전자를 지주회사(홀드코)와 사업회사(옵코)로 인적분할하고 지주회사를 삼성물산과 합병할 것 ▲30조원 규모의 특별 현금배당과 잉여현금흐름의 75%를 주주들에게 지속 환원할 것 ▲삼성전자 사업회사를 한국과 미국에 동시 상장할 것 ▲기업경영구조 개선을 위해 독립성이 보장되는 최소 3인의 사외이사 추가 선임 등 네 가지다.
이번 엘리엇의 제안에는 삼성전자가 지배구조 개편 과정에서 거칠 것으로 예상됐던 과정들이 거의 모두 포함됐다. 그동안 시장에서는 삼성전자의 분할과 삼성물산과의 합병을 통해 지주회사를 설립하는 방안이 유력한 시나리오로 거론돼왔다.
이 때문에 증권가에서는 엘리엇이 삼성전자가 스스로 내세우기 힘들었던 삼성전자 인적분할과 지주전환에 관한 명분을 세워줬다고 평가하고 있다.
윤태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과거와 달리 엘리엇은 삼성과 대립각을 세우기 보다 삼성전자와 오너일가가 이룬 과거 업적을 지지하고, 지주 전환을 통한 오너일가의 지배력 확대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다”면서 “엘리엇 제안의 배경은 삼성전자의 저평가 해소이지만 사실상 삼성이 스스로 꺼내기 힘들었던 삼성전자 인적분할과 지주 전환의 명분을 엘리엇이 세워준 셈”이라고 평가했다.
엘리엇과 삼성이 짜고치는 고스톱 
작년 2015년  엘리엇이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을 방해하려 한다고 쇼를 한 증거가 들어났다
이재용이 엘리엇과 짜고 주주들 정신없게 만들에 애국심 이용하여
삼성 이건희 회장이 배다른 막내딸 이윤형을 암살한게 홍라희 이재용이란 진실을 뒤늣게 알자
이건희 회장 까지 암살한 이재용이 주주들이진실을 알고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 안시켜 줄까봐
제일모직 방화 자작극 꾸미고 메르스 퍼트리고 이건희 회장 삼성병원병실 사진을 더팩트와 짜고
삼성그룹 미래 전략실장 최지성 에게 업무보고 받는다고 건강하다고 조작하여은근히 흘려 살아있는 것처럼 조작하고짜고 치는고스톱친 이재용 쓰레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