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내서 주식 투자 7조원………………………………

주식이 좀 올랐나요?
주식은 영  관심이 없었서 쳐다 보지도 않습니다
그런데 뉴스에서 이런 내용 나오면…학습 효과로 인해서 주식이 좀 올랐구나 생각이 듭니다
 
부동산도 좀 오르면 통계학 부터 시작해서 별 잡다한 자료 보여 주면서 더이상 올라 가기 힘들다 하면서 폭락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 하죠
각설하고
 
빚내 주식 하는 분들도 있지만
집 팔아서 집 팔은 돈으로 주식 하시는 분들도 무척 많은 것 같습니다
 
그래서 주식 투자 해서 쩐 좀 벌어 볼려구..아고라 부방 오셔서 경제 관련 자료와 정보 많이 얻어 가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자기가 벌은 돈 자기가 투자하는 것은 자유의지 이니까… 할말은 없습니다만
조언을 드리자면
 
올인은 하지 마시고
항상 분산 투자 하시기 바랍니다
현금(비상금) 33% 현물 33% 주식 동산 33%
이렇케 안전하게 투자 하시기 바랍니다
 
분산 투자는 헷지 차원의 리스크 관리 입니다
투자 해서 돈 못벌어도 괜찬지만 돈 잃어 버리는 것은 뼈골이 상접 되어 버리는 일입니다
그만큼 리스크 관리가 중요 합니다
나중에 리스크 관리에 대해서도 글 한편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작년 겨울 처럼 미쿡 금리 인상 할 때처럼 바람이 한번 또 불어 올 것으로 전망 합니다
그러면 외국인들 다 빠져 나갈 것이고 주식은 또 폭락 하겠죠
 
아무튼 잘 지켜 보시면서 조심 스럽고 건강한 투자 하시기를 기원 합니다
투표 잘 하시고 건강한 하루 되세요….
감사 합니다….꾸벅^^
 
——————————————————————-
 
http://file.mk.co.kr/meet/neds/2016/04/image_readtop_2016_268176_14604503022431657.jpg
 
 
최근 빚을 내서 주식을 사는 개미투자자들이 급증하고 있다. 개인들이 주식을 사려고 증권사에서 빌린 돈을 뜻하는 신용융자 잔액이 7조원을 돌파해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개미투자자들은 주식시장 상승을 기대하고 신용융자를 늘리고 있는 반면 주식시장은 주춤하고 있어 자칫 낭패를 볼지 모른다는 염려 목소리가 나온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8일 기준으로 유가증권과 코스닥시장의 신용융자 잔액은 총 7조510억원을 기록했다. 신용융자 잔액이 7조원을 넘은 것은 작년 8월 24일(7조319억원) 이후 약 8개월 만이다. 올해 신용융자 잔액이 제일 적었던 2월 19일(6조2740억원)과 비교하면 두 달여 만에 7770억원(12.4%)이나 늘어난 것이다.

대개 개인 투자자들은 상승장을 예상할 때 신용융자를 늘린다. 실제 올해 신용융자가 늘어나기 시작한 시점은 지난 2월 12일 코스피가 연중 최저점인 1817.97을 찍고 반등하기 시작한 시점과 겹친다. 

연중 최저점이었던 2월 19일 이후 신용융자 잔액이 12.4% 늘어나는 동안 코스피는 2.9% 올랐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연초 중국 쇼크로 주가지수가 큰 폭 하락하자 상승장을 기대한 개미투자자들이 과감하게 베팅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달 말 반짝 2000선을 회복했던 코스피는 다시 조정 국면에 들어간 상태다. 코스닥도 700선에 안착하지 못하고 있다. 이대로 계속해서 신용융자가 늘어나면 향후 주가가 하락했을 때 증권사의 반대매매가 발생해 손실을 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창목 NH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당분간 조정 국면이 지속될 것으로 보기 때문에 큰 손실이 염려되진 않는다”면서도 “올해 하반기에 투자자들의 기대에 부합하는 상승장이 오려면 글로벌 경기가 회복되고 있다는 분명한 시그널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작년에도 4월 15일 신용융자 잔액이 7조원을 돌파한 후 7월 27일 8조원을 넘겨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는데, 같은 기간 코스피는 오히려 3.8% 하락했다.

종목별로도 희비가 엇갈릴 수 있다. 지난 2월 19일 이후 신용융자가 가장 많이 늘어난 종목의 주가 등락률을 살펴보니 상위 10개 종목 중 주가가 상승한 종목은 절반에 불과했다. 개미들이 기대하는 대로 개별 종목 주가가 일제히 오르지만은 않았다는 얘기다.

지난 두 달여 동안 신용융자가 가장 많이 늘어난 종목은 셀트리온(286억원)으로 주가가 8.72% 상승했는데, 램시마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호재가 크게 작용했다. 반면 신용융자 증가액 상위 10개 종목 가운데 삼성물산(-9.47%), CJ E&M(-16.64%), 삼성SDS(-20.78%), 한화케미칼(-9.8%) 등은 오히려 크게 하락했다.

이창목 센터장은 “개별 종목별로 주가가 많이 빠지면서 저가 매수 차원에서 신용융자를 받는 투자자들도 있을 것”이라며 “작년에는 개별 종목이 시장을 이끌어갔는데 올해는 대형주들의 성적도 시원찮아 무리한 투자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12일 코스피는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전일보다 0.56% 오른 1981.32에 마감했다. 코스피가 1980선을 넘은 것은 이달 들어 처음이다. 이날 개인과 기관 모두 매도세를 보였지만, 외국인들이 1200억원어치를 사들이면서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