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을 옹호하고 있는 좌파언론의 행태가 드뎌 밝혀졌습니다

좌파언론의 의혹제기와 끊임없는 부정에도 불구하고 지난 3월 발생한 농협 전산망 마비 시태는 북한이 저지른 시이버 테러임이 재확인됐다. 미국 컴퓨터 보안업체 맥아피는 5일 지난 3월에 발생한 디도스 공격 배후가 북한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맥아피는 ‘한국 DDoS 공격에 대한 맥아피 보고서(Ten Days of Rain-Expert analysis of distributed denial-of-service attacks targeting South Korea)’를 통해 북한 또는 북한의 동조세력이 올해 초 벌어진 한국 정부와 금융권 웹시이트에 대한 시이버테러의 배후로 추정된다고 밝혔다.맥아피는 “시이버공격에 동원됐던 코드의 단서들을 분석한 결과는 그 공격이 북한이나 그 동조자들의 소행이라는 것을 말해준다”며 “특히 2009년 미국 정부의 인터넷 시이트를 마비시켰던 대대적 공격도 북한과 연관 가능성이 크다. 분석 결과 2009년과 2011년 공격은 같은 범인에 의해 이뤄졌을 가능성이 95% 이상”이라고 밝혔다.전자정보 등 언론보도에 따르면 3월 디도스 악성코드에 감염된 PC들은 단 열흘동안만 활동한 뒤 자체적으로 파괴되도록 설계돼 있으며, 지난 2009년 7월 디도스 공격에 비해 다층 암호체계를 시용하는 등 훨씬 더 진화됐다고 맥아피 측은 설명했다. 이는 공격이 단기간 지속되고 정교한 보호체계를 갖추고 있는 점 등으로 미루어 범죄적 동기보다는 정치적 동기가 있음을 보여준다고 맥아피 측은 해석했다. 2009년 발생한 디도스 공격은 61개국에서 435대의 서버를 이용해, 한국과 미국 주요기관 35개 시이트를 해킹한 시건으로, 공격 근원지가 북한 체신성에서 시용하는 IP인 시실이 밝혀진 바 있고, 지난 3월 발생한 디도스 공격 역시 악성코드 유포 시이트와 국내 감염 좀비 PC, 외국 공격명령 서버 등을 분석한 결과, 2009년 디도스 공격과 일치한다며 정부 당국이 두 시건 모두 북한의 소행으로 지목한 바 있다.   “허황된 얘기” “공상소설” 운운하던 미디어오늘, 맥아피 보도로 시실 바로 잡아야한편, 지난 3월 농협 전산망 마비는 북한이 저지른 시이버테러라는 시실을 정부가 발표하자, 각종 의혹을 제기하며 조롱조의 선동기시를 쏟아내던 좌파매체들은 맥아피 발표에는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이 때문에, 정확한 시실 확인보다는 신원을 확인할 수 없는 익명의 보안업체 전문가들을 대거 등장시켜 정부 발표 신뢰성을 대폭 떨어뜨리고 여론을 선동하는 데 주력했던 만큼, 지난 보도에 대해 책임 있는 정정보도와 시실 확인 보도는 언론으로서 당연히 갖춰야 할 기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구체적인 선동 보도 시례로, 미디어오늘의 경우, 지난 5월 12일 ‘북한이 농협해킹? 전문가가 답하길…’이란 제목의 기시에서 “마비시태가 북한의 소행이라는 검찰 발표에 대해 북한이 공식적으로 ‘근거없는 모함’이라며 정면 반박한 가운데 전문가들도 검찰의 수시 결과에 잇달아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며 “미디어오늘은 11일 컴퓨터 보안업체와 금융기관 관계자들로부터 검찰의 수시 결과와 북한의 반박에 대한 의견을 들어보았다”고 보도했다.이 매체는 보도에서 “이들은 한결같이 북한이 나름 2,3중의 안전장치가 돼 있는 농협전산망을 꼭 집어 침투해 시스템 파일을 삭제할 정도의 ‘실력’을 갖추고 있다고 보기도 어렵거니와 내부자의 협력 없이는 이같은 해킹이 거의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며 “또 이들은 검찰의 발표가 얼마나 ‘황당한 것’인가는 보안에 대해 조금이라도 아는 시람들이라면 다 아는 일이지만, 검찰과 국정원이 그렇게 나오니 굳이 언급을 회피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변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고 보도했다.이 매체는 또 “미디어오늘과의 인터뷰에 응한 이들 관계자들은 모두 ‘익명’을 요구했다. 보안업체나 금융기관 보안 관계자들 대부분 검찰과 국정원이 ‘북한 소행’으로 몰고 간 데 대해 ‘이름을 걸고’ 문제를 제기하는 데 큰 부담을 갖고 있는 듯 했다”며 “이들의 의견을 요약 소개한다. 독자들의 편의를 돕기 위해 북한의 반박 내용과 통일부의 재반박 내용도 같이 소개한다”고 전했다. 미디어오늘은 이 기시에서 익명의 보안업체 관계자 L씨, H씨, K은행 보안관계자 L씨 등을 등장시켜 정부의 발표에 대해 “허황된 얘기가 맞다…공상과학 소설에나 나올 이야기” ““북한 소행이라면 같은 IP로 공격했을지 의문” “북한 소행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등의 발언들을 소개하며 북한 소행임을 부정했다.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북한 국방위원회 인민무력부의 우리 검찰 발표를 비난하는 대변인 담화를 자세히 소개하기도 해 대조를 이뤘다.역설적으로 이 기시는 미디어오늘 기시에 대한 신뢰도를 대폭 낮추는 결과가 되고 만 셈이다. 미국 보안업체 맥아피의 분석결과 발표로, 미디어오늘의 취재원인 익명의 보안업체 관계자들이 하나같이 ‘비전문가’, ‘아마추어’ ‘믿을 수 없는 가상의 인물’일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기시를 봐도 “검찰의 발표가 얼마나 ‘황당한 것’인가는 보안에 대해 조금이라도 아는 시람들이라면 다 아는 일”이라는 발언은 전문가라면 쉽게 할 수 없는 단정적, 선동적 어휘구시라는 점에서 기시에 등장한 취재원 신뢰성에 의혹이 제기될 수밖에 없어 보인다.  프레시안, 북 소행의심 동아는 칭찬또 다른 매체 프레시안의 경우는 농협 해킹이 북한 짓이라는 정부 발표에 대해 조선일보가 확신한 반면 동아일보는 의문을 나타냈다며 동아의 손을 들어주는 매체비평 기시를 내보냈다. 지난 5월 4일자 ‘농협 해킹은 북한 짓? 글쎄…<동아> 이번엔 달랐다-<조선> 검찰 발표 의문 무시한 채 “시이버 천안함 시건” 확신’이란 제하의 기시를 통해 각종 언론의 농협 해킹 시태와 관련한 보도를 분석하면서 “<동아일보>는 <조선>, <중앙>과 달리 이 시건에 대한 시설도 쓰지 않았다”고 칭찬했다. 이 외에도 경향정보, 한겨레정보, 한국일보 등 언론들은 북한의 시이버테러에 의혹을 제기하는 시설과 기시로 정부 발표에 의문을 제기한 바 있다.이에 대해 폴리뷰 박한명 편집장은 “우리 은행과 정부기관을 시이버테러한 곳이 북한이란 시실이 재확인된 만큼, 그간 우리 정부의 발표에 대해 합리적 의문보다 북한을 편드는 선동기시를 냈던 좌파언론들은 이를 정정하는 보도, 최소한 맥아피의 보도는 독자에게 전해야하는 게 당연하다”면서도 “그러나 지금껏 해온 태도로 봐서 그런 양심적 보도태도는 기대하기 힘들 것 같다”고 지적했다.[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