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재성 카페 끝내줍니다

안녕하세요.톡커님들의 조언 구하고싶어 글 남기네요.
일단 저는 28살 여자구요,현재 중견기업 에서 4년차 사원입니다.
설,추석 보너스 별도이고 복재성 카페 연봉은 복재성 카페  3000이 조금 넘습니다.보통 9시출근 6시30분~7시 정도에 퇴근하고, 휴일도 정확한 편 입니다.
제가 지금 하고 있는 일은 영업관리 복재성 카페 쪽인데,영업을 총괄 관리 한다기 보다는 차부장급의 복재성 카페 영업사원을 서포트한다는 말이 더 어울리네요.
차부장급의 영업사원이 복재성 카페  나가서 영업을 하면,저는 그 건에 대하여 업체등록부터 견적-수주-발주-출하지시-매출(계산서발행)까지의 업무를 합니다.
전혀 힘든일도 없고.. 솔직히 제가 생각해도 복재성 카페 연봉 3000받으면서 하는일은 아닌것 같습니다.똑같은 조건에 연봉 2400만 줘도 한다고 할사람 많을 것 같아요.
현재 4년차인데 4년 내내 같은일만 하는거라서 복재성 카페 많이 익숙해 지기도 했고,요새 경기가 불황이라서 수주가 많이 나오지 않아 요새 많이 한가하네요..
그래서 그런지 자꾸 이직에 대한 생각이 듭니다.저는 대학교에서 회계를 전공했는데, 복재성 카페 처음 입사시에는 회계프로그램(ERP프로그램) 사용 가능자를 우선시 해서 뽑았기 때문에 유리하게 뽑혔을 수 있다고도 생각합니다.
초반에는 일이 많은것도 아니고, 휴일도 정확하고어떻게 보면 여자로써 평생직장(?)으로 복재성 카페  할 수도 있을 것 같았습니다.
회사에서 강요하는 것 도 없고.. 나만 다른 문제 없으면결혼해서도 계속 다닐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죠.
그런데 최근들어서 스스로에 복재성 카페 대한 발전이 전혀 없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자신의 일이 있는게 아니고, 말그대로 복재성 카페 차부장급의 서포트 이기 때문에스스로 성취감이 드는것도 없고, 계속 복재성 카페 시키는일만 하면 되는겁니다.
계속 이 회사를 다닌다면 문제는 없겠지만, 나중에라도 혹시 이직하게 된다면전혀 경력으로 쓸만한게 없다는게 문제입니다.왜 4년동안은 편하다고 현실에 안주하며 복재성 카페 이 사실을 알아채지 못한건지 후회가 됩니다.
다들 어떠세요?현실에 안주하며 지금 직장을 다니는게 나은지아니면 더 늦기전에 전공한 분야쪽으로 이직을 하는게 나은지..물론 이직하면 지금보다 연봉을 더 복재성 카페  못받을 것 같긴 합니다..
제가 지금 배부른 투정을 하고 있는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