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문재인 '팬클럽 대리戰'

반기문·문재인 & #39;팬클럽 대리戰& #39;
潘 팬클럽 "악플 방지 신사협정을" 文 팬들 "검증 피하려는 거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팬클럽이 최근 인터넷 & #39;악플& #39;을 두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반 총장 팬클럽 & #39;반(潘)딧불이& #39;가 문 전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의원 팬클럽에 "막말·음해 악플을 하지 말자"며 & #39;신사협정& #39; 체결을 제안한 것이 발단이 됐다. 반딧불이 김성회 창립준비위원장은 22일 본지 통화에서 "한국 정치의 고질병인 흙탕물 싸움에 팬클럽까지 나서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해 이러한 제안을 하게 된 것"이라고 했다.

반딧불이의 & #39;신사협정& #39; 제안에 문재인 전 대표 공식 팬클럽인 & #39;문팬& #39;은 발끈했다. 문팬 회원들은 인터넷 카페에 글을 올리고 & #39;우리가 언제 반 총장에게 악플을 달았다고 신사협정을 제안하느냐& #39;고 했다. 한 회원은 & #39;반기문은 검증받아야 한다. 악플을 달자는 게 아니라 검증을 받아야 한다& #39;며 & #39;신사협정을 맺으면 안 된다& #39;고 했다. 문팬 운영진은 아직 반딧불이의 & #39;신사협정& #39; 제안에 대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오는 11월 공식 창립 대회를 앞둔 반딧불이 회원은 최근 전국적으로 3000명을 넘어섰다. 지난 9일엔 충북 증평에서 & #39;중앙위원회 워크숍& #39;을 열기도 했다. 반 총장 주변에는 원조 팬클럽 격인 & #39;반사모(반기문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39;, 반 총장 모교인 충주고 동문이 중심이 된 & #39;반존회(반기문을 존경하는 사람들의 모임)& #39; 등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