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기득권은 그쪽 얘기".. 김한길 "文 반성은 않

박지원 "기득권은 그쪽 얘기".. 김한길 "文 반성은 않고.." 정대철 "정치는 결과에 책임지는 것, 내가 대표라면 사퇴"
& #39;文 미발표 성명문& #39;에 非盧 부글부글

새정치민주연합의 비노(非盧) 진영은 15일 문재인 대표가 전날 발표하려 했던 성명문에 대해 크게 반발했다. 비노계 의원들은 "폭풍 전야 같다"며 "문 대표를 설득해서 움직이게 할 단계는 지나간 것 같다"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비노가 무슨 기득권을 갖고 있나. 기득권은 문 대표와 친노가 갖고 있다"며 "당을 수습해야 할 대표가 그런 글을 준비한 것은 부적절하다"고 했다. 김한길 의원도 "문 대표 글에는 재·보선 패배에 대한 성찰이나 책임지겠다는 자세가 전혀 없다"고 했다. 문 대표의 사퇴를 요구했던 박주선 의원은 "이로써 문 대표가 친노 계파 수장이라는 게 드러났다"며 "우리가 요구하는 & #39;계파 해체& #39;를 공천 지분 문제로 폄하한 건 제 발 저린 격"이라고 했다.

비주류 의원 모임인 & #39;민주당 집권을 위한 모임(민집모)& #39;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문 대표가 지난 13일 민집모 의원들과 소통의 자리에서 나온 (공천혁신특위) 건의를 & #39;공천 지분 요구& #39;로 왜곡하고 & #39;지도부 흔들기& #39;라고 한 것은 패권주의의 민낯을 고스란히 보여준 것"이라며 "견해가 다르다는 이유로 매도하는 것이 지도자의 올바른 태도인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다른 비노 인사들은 삼삼오오 긴급회동을 가졌다. 한 비노계 의원은 "문 대표가 제2의 & #39;막말사태& #39;를 일으켰다"며 "친노계와 전면전을 벌일지 여부를 고심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열린 비노 성향의 당 상임고문(권노갑, 정대철, 이용희, 김상현) 조찬모임에선 문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발언도 나왔다. 정대철 고문은 "정치는 결과에 책임을 지게 돼 있다"며 "(문 대표가) 그만두는 것이 당과 자기 자신에게도 이롭다"고 했다. 이용희 고문은 "혼자 다 하겠다는 문 대표가 북한의 김정은과 다를 게 뭐냐"고 했다. 동교동계 좌장 격인 권노갑 고문은 "(문 대표의) 상황 인식이 우리와 다른 것 같다"며 추후 문 대표와 통화한 뒤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당 내분 사태의 분수령은 오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 전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비노계는 문 대표가 내놓는 당 쇄신책 내용을 지켜본 뒤 행동에 나서겠다고 했다. 박지원 의원은 오는 18일 광주 지역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할 예정이다. 민집모 등 당내 의원모임은 18~19일 잇따라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