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기꾼들의 행태 !

100억대의 투자금을 편취한 혐의로 고소당한 40대 주부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이 여성은 고수익을 내주겠다며 지인과 친인척의 투자를 유도했으며, 남편이 검찰 공무원인 점을 내세우며 투자자들을 안심시키려 하기도 했다.
 
울산 남부경찰서는 고수익을 미끼로 지인과 친인척 등을 상대로 사기 행각을 벌였다는 고소장이 접수됨에 따라 40대 여성 A씨를 수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말 피해자 10여명에게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인과 친구, 친인척 등에게 고수익을 보장해주겠다며 주식과 부동산 투자 명목으로 돈을 받은 후 돌려주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들이 주장하는 피해액은 총 100억원 규모로, 한 명당 적게는 수천만원에서 많게는 수십억원의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 과정에서 피해자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남편이 검찰 공무원이라는 점을 내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들은 울산지검 수사관인 A씨 남편도 사기 공범으로 고소한 상태다.
경찰은 A씨를 불러 사실관계 등을 조사하고 있으며,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울산에서 남편이 검찰공무원이라는 신분 등을 내세워 십여 년간 고수익을 미끼로 지인과
친인척 등을 상대로 100억원대 사기행각을 벌여온 40대 주부가 경찰조사를 받고 있다.
 
사건이 터지자 울산지검도 해당 검찰공무원(수사관)을 상대로 부인의 돈 거래와 관련해 불성실신고가 있었는지 등에 대해 감찰조사에 나섰다.
5일 울산 남부서에 따르면 주부 김모씨는 남편이 검찰청에 근무하는 지위 등을 내세워 돈을 끌어 모아 피해자들이 주장하는 피해액만 100억원에 달해 사기 등의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피해자들은 김씨의 남편인 검찰 직원도 사기 공범으로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김씨는 ‘증권회사 지점장인 지인을 통하면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 고 속여 지인으로부터 5억원을 받아 가로채는 등 10여명으로부터 수천만원에서 수십억원까지 투자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장기간 김씨의 사기행각이 통한 이유는 김씨가 지역 언론에 소개된 적이 있는 여행작가인데다 남편이 검찰청 직원 신분인 것을 내세웠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울산지검은 이에 대해 “지난달 해당 검찰 수사관이 자신의 부인이 거액의 돈거래를 하다 고소를 당했다는 사실을 알려왔다”며 “문제의 검찰 수사관에 대해 감찰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