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두절미(去頭截尾) 증권강좌(證券講座)26

거두절미(去頭截尾) 증권강좌(證券講座)26
 
상한가 運用
상한가 운용은 대략 권력 기관인데 外人이 갖고 있지 않는 갖고 있어도 소량 갖고 있거나 그것도 기관이 외인 흉내를 내는 그런 상태일 거다,   아무 주식이나 그렇게 세금 물지 않는다는 하는 유리한 조건으로  권력 압잡이들이 무한정  自轉시키는 것 어느 금액에 팔아도 권력 압잡이는 손해 날것이 하나도 없다
 
 소액 투자가 개미가 이삼천원 가격대의 주식을 한주 두주를 사도 그것을 올려 주지 않고 내려 까먹으려 무한정 自轉시키는 것 몽땅 밋천 까지 다 줘도 그냥 몇천읜이다  근데 하한가 십오프로를 먹는다 아주 고만 상한가에서 하한가 삼십프로를 먹는다 하여도 천원도 안되는 돈일수도 있는데 이것을 먹겠다고 그렇게 무한정 自轉시키는 것이 권력 집단 ‘서버’인거다  서버 담당 창구 직원이 그렇게 호가창 앉아 갖고선 그렇게 自轉조작을 한다고 볼수 밖에는…  이런 것을 모르고 소액 개인 투자가들 수백만원 수천만원 지름=買收함 그냥 다 날려 먹는 것 그냥 세금도아니고 권력 집단의 증권거래 운영 경비로  그래 그 날강도 식으로 뜯기는 거나 마찬가지라 하는 것,  다른 게임은 도박에 해당하지만 오직 증권만은 국가권력이 경제 지표를 붙들어선 경제를 잘 꾸려 나간다하는 표현을 대내외적으로 드러내기 위해선 運營하는 것인지라  도박아닌 허가난 도박 類似한 거다,   그러니 그렇게 뜯겨 당하는 것이  소액 투자가들이 함부로 물건 사갖고 당하게 되는 것,  그래 소액 투자가들은 단기 투자나 단타를 하면 그냥 덫 낚시 작전에 걸리고 만다,  그러므로 장기적인 안목으로 우량주 특히 외국인 기관등 여럿이 손대는.. 主體가 큰손들이 많은 그런 우량주에 장기 안목을 갖고선 투자해야한다, 
우량주 일수록 일년내내 상한가로 가는 것이 별로 없다   여러 巨物이 손을 댐으로  어느 주체가 감히 상한가 농간을 부릴수가 없기 때문이다,  상한가 놀이를 하는 것은 대략은 그렇게 우량주에서 열외 되거나  권력 집단의 경비 충당용으로 이용되는 雜株 들인 거다
 그래 이슈에 민감하게 나대는 주식은 대략 그렇게 권력 집단의 농간에 놀아나는 그런 주식이 되기 쉬운 것인지라  소액 투자가들은 낚기기 쉬우므로 그런 주식은 갈 필요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