ㅉㅉㅉㅉㅉ………신당..신당…신당…..

.
종북좌파 정당 의원들(140명)의 18%(26명, 22명은 민통당, 4명은 통진당)가 국가보안법 및 반공법 위반자들이고, 反국가단체, 利敵단체 출신 국회의원이 19명이나 되는 19代 국회가 난장판이 되지 않는다면 이것도 하나의 기적일 것이다.

아래 22명의 국회의원(19명)과 정당인들은 反국가단체 및 利敵단체

(김일성추종세력) 등에 가담하였던 이들이다. 최기영, 강종헌은

간첩으로 복역한 인물이다.

이들을 연대별로 분류하면 반세기에 걸친다. 종북좌익 조직과 인맥의 끈질긴 흐름이다. 이들은 대한민국에 대한 충성을 행동으로 보여주지 않는 한 反국가적-反헌법적 성향을 갖고 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 서독 같았으면 이런 이들은 출마는커녕 공직자가 될 수 없다. 이렇게 위험한 인물들을 이렇게 많이 당선시켜

국회에 들어가도록 허용한 나라는

국가적 자살을 선택하였다는 평을 들어도 할 말이 없다.

19代 국회가 난장판이 되는 것을 막는 방법은 국민들의 각성과 감시, 그리고 북한정권 무너뜨리기이다.
▲1960년대 사건: 북한지하당인 통일혁명당 사건 연루자 한명숙(민주당 의원)
▲1970년대 사건: 좌익혁명 조직인 남조선민족해방준비위원회(남민전) 사건 연루자 이학영(민주당 의원), 이재오(새누리당 의원). 재일교포 간첩 사건 主犯 강종헌(진보당 비례대표 후보)
▲1980년대 사건: 利敵단체 三民鬪委(삼민투위) 연루자 오병윤(진보당 의원), 강기정·김경협(민주당 의원). 反국가단체 CA그룹 사건 연루 민병두(민주당 의원). 利敵단체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출신: 김태년, 박홍근, 이인영, 임수경, 오영식, 우상호, 정청래, 최재성(민주당 의원). 김일성추종 주사파 계열 利敵단체인 구국학생연맹(구학연) 출신 김기식(민주당 의원)

▲1990년대 사건: 反국가단체 민족민주혁명당(민혁당) 사건 연루자 이석기(진보당 의원). 反국가단체 남한사회주의자노동자동맹(사노맹) 사건 연루자 은수미(민주당 의원). 利敵단체

한총련 출신 황선(진보당 비례대표 후보)

▲2000년대 사건: 利敵단체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 출신 김재연(진보당 의원). 일심회 사건 간첩 출신 최기영(진보당 정책기획실장), 일심회 사건 핵심 포섭대상자 김제남(4.11총선 진보당 비례대표 당선)

▲2010년대 사건: 왕재산 간첩단 사건:

①북한의 대남공작조직 225국은 2010년 6월2일실시된 지방선거 직후인 2010년 7월부터 2011년 5월까지 5차례에 걸쳐 왕재산 총책 김덕용(49)에게 지령문을 하달했다. 골자는 ‘남한 내 진보진영 통합에 관한 행동지침’이었다.

②2011년 초 북이 보낸 진보대통합당 건설 추진문제와 관련된 지령문에서는 당시 진행 중이던 민주노동당(통합진보당의 전신)·

진보신당·국민참여당 간 통합논의에 대해 “진보신당 枯死(고사)는 불가능한 것이 아니다”, “국민참여당이 비정규직법, 이라크파병, 한미FTA발기 추진 등 노무현 정부 시절 과오들을 공개반성하면 진보통합당에 참여시킬 수 있다”는 등의 내용이 들어있다. 전 국회의장의 정무비서관도 연루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