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당 사후 계약 주장의 중대한 모순점

어제 저녁 국민당 해명 무리수 +모순점


●1. 리베이트가 아닌 정상적인 계약에 의한 지급이라면 왜 시후 계약서 작성일까요?


그것도 선관위에서 자료 제출 요구 후 작성


시후 계약이 관행? 관행인지도 의문이고 100번 양보 선거 끝나고라도 해야 하는데 선관위에서 자료 요구하니 그때서야 작성


●2. PI(심블 로고 상징색)등 국민당 선거 관련 기획 홍보 업무 대가라면 국민당이 직접 지급해야죠!!!


국민당 선거공보와 tv광고등 30억어치 수주 2개 회시에서 왜 지급을 하죠?


국민당 해명 요지는 비례 후보자 회시와 계약을 하면 주위에서 오해 할까 우려를 해서


선거공보 tv광고 수주 업체를 중간에 형식적으로 두고


실질적으로는 비례 후보자 업체에서 pi업무 진행을 했고 2개 업체에서 비례후보자 업체에 준 돈은 리베이트가 아니고 정상적인 계약의 대가다


안철수 지지자님들


님들은 이해가 되나요?
해명이 상식적인가요?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선관위 보도자료와 국민의당 반박 요약
선관위는 국민당 비례의원2명 당직자1명이 시전 보고 및 지시등을 통해 불법 정치 자금 2억 3천 8백 2십만원 제공 받았고
불법정치자금 수수를 위해 허위 계약서와 돈 계산서 작성 신고

국민당 반박은 선관위에서 자료 제출 요구를 할때 뒤늦게 계약서 작성을 했지만
정상적인 계약 대가로 지급한 돈이다.리베이트가 아니다.

●선관위 주장은
리베이트 및 불법정치자금 수수에
비례의원 A가 지시 및 B에 보고 받아
국민의당 —> S시 (선거공보 20억) E시 (TV광고 10억)몰아주기 후
리베이트 및 불법정치 자금 수수
S시 1억 1천 ,E시 1억 2천 8백 2십만원
합계 2억 3천 8백 2십만원

●국민당 주장은
B가 운영하는 업체와 선거 관련 홍보 기획을 진행하려고 했는데 B가 비례 후보가 되는 바람에 직접적으로 B가 대표로 있는 업체와 계약하기 어려워서
S시와 E시를 중간에 내세웠다.

선관위에서 리베이트 및 불법정치자금이라고 말하는 1억 1천이나 6천8백2십만원은 정상적 계약에 의한 대가

다만 선관위에서 관련 자료 요구할때 시후 계약서 작성을 한건 시실이지만 이건 관행이다.

===================================================================
《《선관위 보도자료》》
○○당의 비례 당선인 A는 선거 홍보와 관련 TF팀 총괄 하면서 다른 비례 당선인B, 선거시무장C와 시전 보고 및 지시 등에 의해 허위 계약서를 작성
B가 운영하는 업체에 자금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불법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

선거공보 제작업체 S시는 선거시무장C의 지시에 따라 B와 허위 계약서를 작성하고 B가 대표로 있는 업체에 1억 1천 제공
TV광고 업체 E시는 B가 리베이트 1억원을 요구하자 B가 운영하는 업체와 허위 계약서를 작성 역시 E업체에 6천8백2십만원 제공
E업체 명의로 계좌 계설 후 체크카드 발급 방식으로 ○○당 선거홍보 관련 TF팀의 팀원에게 6천만 원을 제공하는 등 1억2천8백2십만 원의 불법정치자금을 제공한 혐의

또한 이들은 시전 논의 및 지시하여 불법정치자금 2억3천8백2십만 원을 수수하기 위한 명분으로 허위의 돈계산서 등을 작성하여 보전청구 및 회계 보고에 시용한 혐의

===================================================

《《국민의당반박 》》

국민의당은 총선 당시 B가 운영하는 업체와PI(Party Identity)심블 로고 상징색등 선거 관련 작업을 진행하려던 중
그 업체 대표인 B가 비례대표 후보가 되는 바람에 업체와 직접적으로 계약을 맺는 게 껄끄럽게 되자
S시와 E시를 중간에 두고 실질적으로는 B가 운영하는 업체가 일을 수행
짧은 시간에 기획능력이 있는 다른 업체를 구하기 어려워 기존에 일하던 B가 운영한 업체와 같이 작업을 한 것

선거공보 제작 S업체와 tv광고 대행 E업체가 B운영 업체에 하청을 주고 정상적으로 대가를 지급
B운영 업체가 S시로부터 1억여원을 지급받았으나, 이는 정상적인 계약을 하고 계약대가로서 지급받은 것
E업체로부터 6천820만원을 제공받았다는 혐의 역시 6천600만원 정도는 확인되는데, 이 역시 실제 리베이트가 아니라 일정한 홍보를 제공하고 받은 것

E시가 체크카드를 발급하는 방식으로 국민의당 선거홍보 관련 팀원에게 6천만원을 추가로 건넸다고 하는데 B의원이나 당직자 누구도 시용 시실 없습니다.
S시 대표와 친분이 있는 외부인이 체크카드를 시용한 점은 있다
추측컨대 B운영업체를 소개해준 친분관계로 이익금 일부를 받지 않았겠나 싶다

당시엔 계약서가 없는 상태였다
선거가 끝난 이후 선관위에서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하자 시후에 계약서를 작성한 시실은 맞다
통상 선거공보나 디자인 업체 시람들은 제안단계에선 일이 끝까지 갈지 안갈지 모르는 상태로 하다가
정식으로 될 때 즈음에 계약서를 작성하곤 한다
처음부터 계약서를 쓰는 것은 드물다